소아정신과 사랑샘터 ADHD 언어치료 학습 장애, 발달장애

PAGE: 1/6, TOTAL: 111 ARTICLES ADMIN   
  View Articles

Name  
   사랑샘터 (2004-11-25 10:12:04, Hit: 12070)
File #1  
   소아정신과,_소아정신과,_틱,_버릇,_운동틱,_음성틱,_틱장애,_스트레스,_알레르기,_ADHD,_강박장애,_약물_치료.jpg (45.9 KB)   Download: 158
Subject  
   자칫 나쁜 버릇으로 오해하기 쉬운 운동 장애-틱(tic)-소아정신과


자칫 나쁜 버릇으로 오해하기 쉬운 운동 장애-틱(tic)
  

틱장애란?

틱은 때로는 신경질적인 버릇 혹은 남의 신경을 거슬리는 버릇으로 인식되는데,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예가 눈을 지나치게 깜빡거리거나 어깨 으쓱거리기 같은 운동틱과 코를 킁킁거리거나 목에 무엇인가 걸린 듯 계속 잔기침을 하는 음성틱 등이다. 틱은 버릇과 달리 1,2시간 같은 짧은 시간 동안 잠시는 억제할 수는 있지만 결국은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하게 되는, 조절 능력 밖에 있는 일종의 운동장애이다.
틱장애는 틱의 1년 이상 지속 여부에 따라 만성 틱장애와 일과성 틱장애로 구분 지으며 또한 틱의 종류에 따라 운동성 틱장애, 음성 틱장애로, 그리고 두 종류의 틱이 같이 있을 때에는 뚜레씨 장애로 불리운다.
  대개 틱장애는 초등학교 입학 무렵인 6,7세에 발생하며, 흔히 눈을 깜빡거리는 눈의 운동틱이 처음 증상으로 나타난다. 만성 틱장애의 경우 틱이 아무런 치료를 받지 않아도 저절로 좋아졌다 나빠졌다 하는 경과를 밟으며, 한 가지 틱이 없어지면 새로운 틱이 나타나거나 예전의 틱이 다시 되돌아오기도 하며 때로는 몇 가지 틱이 동시에 나타날 수도 있고 한 두 달간의 틱이 전혀 없을 수도 있다. 이러한 틱장애의 특성 때문에 때로는 알레르기성 안질환이나 알레르기성 비염 등으로 오진되어 증상의 큰 호전 없이 여러 병원을 전전하기도 한다. 일생을 통해서 만성 틱장애의 경과를 보면 대개는 중학교 무렵에 가장 심해지고 고등학교 무렵부터는 안정되고 호전되는 경과를 취해 약3/4가량의 환자들이 일상 생활을 하는데 지장 없이 지내며 한, 두 가지 경미한 특증상 만을 가지고 있게 된다.
  틱은 감정적인 흥분이나 시험과 같은 주변의 스트레스 상황에 의해 악화될 수 있고 또한 짧은 시간 동안에 잠시 억제가 가능하므로 환자가 일부러 틱을 하는 것으로, 혹은 꾀병을 부리는 것으로 종종 오해를 받기도 한다.


틱과 관련 장애

  틱장애는 어렇게 틱장애 자체만으로도 오는 경우도 있지만 많은 경우에 있어 다른 질환과 같이 동반도어 나타난다. 가장 흔히 동반하는 질환은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ttention Deficiency Hyperactivity Disorder : ADHD)와 강박장애이다.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에는 필요한 시간만큼 주의 집중을 하지 못해 30분이면 끝날 숙제가 계속 몇시간씩 걸리고, 잠시도 가만히 있지않고 부주의하며 준비물을 잃어버리기 일쑤이고 충동적인 특징을 보인다. 이러한 행동들 때문에 학교 수업을 따라가지 못하고 부모, 선생님과 친구들과의 관계에 문제가 생기게 된다.
  강박장애는 원치 않고 자신이 생각해도 말이 되지 않는 걱정이나 생각이 반복적으로 머리에 떠오르거나 이를 해소하기 위한 강박적인 행동의 반복을 특징으로 하는 질환이다.
가장 흔한 강박사고들로는 수도꼭지, 가스, 출입문 등이 잘 닫혀있는가 하는 반복적인 의심과 손에 병균이 묻어 있을 것 같은 걱정들, 그리고 이 때문에 생기는 반복적인 확인 행동과 병균을 없애기 위해 반복적으로 손을 씻는 강박 행동들이 있다. 틱장애에 동반되는 강박장애는 이러한 증상 외에 좌우 대칭에 관한 강박관념, 물건을 몰래 쌓아두는 행동 등이 특징적으로 나타나는데 예를 들면 신발 끈을 좌우 같은 느낌으로 들게 묶기 위해 오랜 시간이 걸리거나 벽에 그림이 삐뚤어져 있으면 못 견디고 바로 될 때까지 다시 걸어야 하기도 하며 쓰레기나 식은 양말을 침대 밑에 모아두기도 한다. 이러한 틱의 관련 장애들은 환자들에게 많은 기능상의 장애를 안겨주며 병원에 틱장애로 오는 경우 때로는 틱장애 보다는 이러한 동반된 장애들이 더 치료의 초점이 되어야 할 때가 많다.


틱과 관련 장애의 치료

앞서 말한 바와 같이 틱은 치료하지 않아도 많은 경우 저절로 좋아지는 경과를 밟는다. 중요한 것은 가족과 학교 선생님, 친구들이 환자의 틱장애를 이해하고 코가 높거나 쌍커풀이 없는 것처럼 틱이 환자의 여러 가지 특징 중 일부라고 이해하며 이를 받아들이는 태도이다. 주변에서 틱을 운동장애라고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에 틱으로 인해 야단을 많이 맞거나 놀림을 받는 경우 환자의 상태가 나빠지게 된다.
  그러나 이러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틱을 치료해 주어야 하는 경우가 있다. 틱으로 인해 심한 기능장애나 사회관계의 장애가 초래되거나 자해틱을 나타나는 경우이다. 예를 들면 눈을 심하게 깜빡거려 눈이 짓무르거나 책을 읽을 수 없는 경우, 고개를 젖히는 틱 때문에 목에 만성적인 통징이 생기는 경우, 심한 음성틱으로 인해 다른 학생들과 같이 교실에서 수업을 할 수 없는 경우 또는 자신의 눈을 때리거나 입안을 반복적으로 씹어 실명하거나 감염의 위험이 있는 경우들이다. 치료는 일반적인 지지치료와 함께 약물 치료를 원칙으로 한다.
최근에는 부작용이 적고 치료 효과가 좋은 신약들이 개발되어 사용할 수 있는 약물의 폭이 다양해졌다. 하지만 치료의 경우, 틱을 완전히 없애는 것이 목표가 아니며 장애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톡을 조절하는 것이 목표이다. 또한 틱과 관련 장애들이 동반된 경우는 치료가 좀 더 까다로와지게 되지만 역시 치료가 가능하다. 이때에는 어떠한 질환이 더 환자에게 문제가 되는 지 정확한 진단으로 결정하며 약물 역시 가능하면 두 질환을 동시에 호전시킬 수 있는 약물을 선택하도록 한다.






 


NO
SUBJECT
NAME
DATE
HIT
111
  소아의 정상 발달-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4/05/19 8870
110
  규율 세우기: 제한과 허용-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4/05/31 9269
109
  동생이 생겼어요.-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4/05/31 7974
108
  분노발작-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4/05/31 10173
107
  아이들의 자위-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4/06/06 9670
106
  아이가 남을 때려요-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4/06/06 8828
105
  아이의 아집과 타협-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4/06/06 9924
104
  아이의 놀이-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4/06/06 8984

  자칫 나쁜 버릇으로 오해하기 쉬운 운동 장애-틱(tic)-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4/11/25 12070
102
  ◆ 아동의 학습을 긍정적으로 돕는 10가지 전략-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5/02/01 10588
101
  학습부진아동의 부모역할-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5/02/01 7844
100
  언어 자가 진단-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5/02/18 9992
99
  아이의 정상적인 언어 발달-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5/02/24 9406
98
  가정에서의 언어발달을 위한 3가지 전략-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5/02/24 10330
97
  어머니께서 자주 묻는 아이의 언어 발달에 대한 질문과 답변-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5/02/24 11130
96
  자폐아를 위한 학습 방법-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5/09/01 7493
95
  자폐 아동의 주요 의사 소통 특성-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5/09/01 9097
94
  학습 동기 강화-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5/12/18 6944
93
  아동 발달과 TV 시청과의 관계-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6/03/15 8452
92
  시험 공포증에 대해서-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6/06/14 5450
1 [2][3][4][5][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ection 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