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정신과 사랑샘터 ADHD 언어치료 학습 장애, 발달장애

PAGE: 1/6, TOTAL: 113 ARTICLES ADMIN   
  View Articles

Name  
   사랑샘터 (2006-08-21 19:38:26, Hit: 8456)
File #1  
   2.jpg (58.9 KB)   Download: 136
Subject  
    아이의 올바른 잠자리 습관을 위해서-소아정신과


아이는 아직 자아가 성숙되지 않았기 때문에 자신 내부에서 올라오는 불안감에 대해서 대처를 잘할 수가 없게 됩니다. 또한 밤이 되면 눈에 보이는 것이 없기 때문에 더욱더 불안하게 되는데 이는 자신을 보호하고 위로해주는 엄마가 눈에서 잘보이지 않기 때문에 어두운 밤이 되면 불안해지면서 안정을 취하지 못하기 때문에 부모의 도움을 필요로 합니다.

부모와 떨어져서 자도 되는 시기는 서양에서는 만3세가 넘었을 때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러나 만 3세때에는 부모와 떨어져서 유치원에 적응을 시작하는 시기이기 아직 엄마와 떨어질 준비가 제대로 되어있지 않은 아이에게는 무리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부모와 떨어져서 잠을 잘 수 있는 시기는 유치원에 다니기 시작한 후 어느 일정 기간 부모와 떨어져서도 잘지낼 수 있는 정도가 되었다면 이때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아이들은 부모로부터 독립을 하게 되면 자신의 공간을 필요로 합니다. 자신의 공간의 자신의 방을 가지게 되는 시기는 부모와 잠자리를 달리하면서 잠을 자는 시기부터 진정한 의미에서 자신의 방을 가지게 되는 것입니다. 아이는 자신만의 사적인 공간에서 남들로부터 방해를 받지 않으면서 자아 정체성을 갖게 되는 것인데 이러한 생각을 많이 할 때에는 낮에 친구들과 어울려서 놀때가 아닌 밤에 주로 이루어지게 되며 이는 자신의 방에서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따라서 부모와 같이 잘수록 이러한 성찰의 기회를 박탈되어 심리적 성숙하는 기회를 잃게 되어 응석받이가 되기 쉽게 되는 것입니다.


올바른 잠자리
1. 부모와 같이 자면서 아이를 재울 것
2. 한 침대나 요를 아이와 같이 사용하지 말것
3. 독립시 아이에게 편안한 잠자리를 할 수 있는 심신 안정을 위한 책을 읽어주기
4. 하루 생활을 반성하는 버릇 들이기(아이가 잠자리를 하기 전 부모와 아이가 하루를 돌아보는 습관 들이기)
5. 잠자리 들기전 인사하도록 하기
6. 무서워하는 아이에게 도움을 청하면 부모가 항상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아이에게 알리고 안정을 취하도록 하며 아이가 도움을 필요로 할 때 이에 따른 적절한 도움을 준다는 것을 알려야 하며 부모의 도움이 종결되었을 때 아이는 부모와 떨어져서 잠을 잔다는 것을 계속해서 알려야 한다.
7. 아이가 독립해서 잠을 자기 위한 자신의 방을 나름대로 꾸밀 수 있도록 도우며 이러한 공간을 존중해야 하는 부모의 자세가 필요한다.


아이가 잠을 자다가 갑자기 일어나서 울면서 심하게 몸부리을 치는 경우가 있습니다. 다음날 아이에게 이런 사실에 대해서 물어보면 기억을 잘하지 못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에서는 야경이라고 하며 흔히 가위눌린 것과 같은 것입니다. 만4세까지는 정상적으로 나타날 수 있는 모습이며 이런 모습을 보이는 것은 스트레스와 관련이 있습니다. 아이가 야경 증세를 보일 때에는 빨리 깨워서 안정을 취하도록 하시고 다시 잠을 재우도록 하시면 됩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113
   정신과 치료를 받아도 가입이 가능한 생명 보험에 대해서-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7/12/24 9627
112
   (column) 김태훈 컬럼-공황 장애와 여행 트레비(트래비 창간호)

사랑샘터
2005/05/31 6677
111
   아빠를 그리지 않는 아이의 심리 - 소아정신과/ADHD

사랑샘터소아정신과/A
2017/01/03 5258

   아이의 올바른 잠자리 습관을 위해서-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6/08/21 8456
109
   언어발달을 위해 부모가 할 수 있는 방법

사랑샘터
2014/08/03 5244
108
   완벽한 아빠되기 ‘아틀라스 증후군- 정신과 /ADHD

사랑샘터소아정신과/A
2016/12/30 5194
107
   인격장애 진단 기준에 대해서 - 신경정신과

사랑샘터
2014/02/10 5926
106
   자살이 가족에게 주는 슬픔 - 2010년 4월 1일 서울 신문NTN

사랑샘터
2010/04/07 6466
105
  <인터넷 중독②>어떻게 벗어날까? - 2010년 4월 16일 뉴시스

사랑샘터
2010/04/17 6191
104
  (신종코로나) 눈에 보이지 않는 공포가 더 무섭다. -정신과

사랑샘터소아정신과/A
2020/02/27 6121
103
  [헬스코치] '공부잘하는 약'으로 알려진 것들, 진실은? - 중앙일보 2011월 2월 28일

사랑샘터
2011/03/06 6172
102
  "2009년에는 하하호호 웃어봐요"-메디칼 투데이 2008년 12월 31일자

사랑샘터
2009/01/02 6249
101
  "당신의 마음은 어떤 색입니까?"...미술치료는 내면의 표현-메디칼 투데이 2009년 3월 21일

사랑샘터
2009/03/29 7428
100
  "학교 안 갈래요"…우리 아이도 학교거부증?-2010년 3월 25일 뉴시스

사랑샘터
2010/03/29 7104
99
  '깔끔한척'…지나치게 깔끔하면 병일까? - 신경정신과

사랑샘터
2009/04/16 7126
98
  '자살'을 택하는 이유 따로 있다?- 메디칼 투데이 2009년 5월 29일자 발행

사랑샘터
2009/06/08 6830
97
  ‘ 나 믿지.’의 진짜 의미!!

사랑샘터
2014/11/21 5008
96
  ◆ 아동의 학습을 긍정적으로 돕는 10가지 전략-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5/02/01 12474
95
  가을 타는 사람-트래비 2005년 11월 23일호 제26호

사랑샘터
2005/11/28 6216
94
  가정에서의 언어발달을 위한 3가지 전략-소아정신과

사랑샘터
2005/02/24 12050
1 [2][3][4][5][6]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ection p